청주상공회의소 충북지식재산센터, IP기반 해외진출지원사업 간담회 진행

【충북 브레이크뉴스】임창용 기자=청주상공회의소(회장 이두영) 충북지식재산센터는 11일 상의회관에서 ‘2023년 IP기반 해외진출지원(글로벌IP스타) 사업’참여기업으로 선정된 15곳에 대해 글로벌 IP스타기업 지정확인서를 수여하고 기업 애로사항을 수렴했다.

 

‘IP(지식재산)기반 해외진출지원(글로벌IP스타)사업’은 충북지역 내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3년간 지식재산권 관련 종합지원을 통해 지식재산 창출 역량을 강화하고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으로, 충청북도와 특허청 지원으로 추진된다.

 

2023년 충북 IP기반 해외진출지원사업에 선정된 기업으로는 ㈜코엠에스, ㈜엔피에스, ㈜에어레인, ㈜마루온, ㈜익성, ㈜제트바이오텍, ㈜엔바이오니아, ㈜대한아이엠, ㈜메디클러스, 홍성산업(주), 주식회사에스와이솔루션,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주식회사, ㈜금진, 리파코주식회사, 주식회사알파브라더스 등 15개 기업이 선정됐다.

 

이날 간담회에서는 지정확인서 수여식뿐만 아니라 기업별 맞춤형으로 컨설팅 및 지원사업 수요조사를 실시함으로써 기업의 만족도를 높였을뿐만 아니라 다양한 논의를 통해 글로벌 강소기업 성장 로드맵을 구축했다.

 

올해는 신규로 선정된 15개 기업을 포함하여 총 38개 기업이 육성되며, 육성기업을 대상으로 해외권리화비용지원으로 106건, 특허&디자인 컨버전스 등 입찰과제로 5건, 특허, 디자인 및 브랜드 개발과제로 40건 등 총 150여 건을 지원할 계획이다.

 

충북지식재산센터 관계자는 “올해는 지역특화산업 분야(바이오헬스, 지능형IT부품, 수송기계소재부품) 기업의 지원을 50% 이상 확대하면서 경쟁력 있는 수출품의 IP-R&D 및 해외권리화 지원에 중점을 두어 글로벌 경쟁력을 더 강화하도록 노력하겠다”고 말했다.


출처 : 충북브레이크뉴스  (http://www.cbreaknews.com/index.html)